섬마을영화제, 통영 용지면 우도 25~27일 .. 모두 6편 상영

이윤주 기자 승인 2021.06.07 18:46 | 최종 수정 2021.06.07 18:47 의견 0


"섬에서 노을이 지면 영화가 시작된다."

'제1회 섬마을영화제'가 통영시 욕지면 우도에서 오는 25~27일 사이 사흘 동안 열린다.

섬마을영화제는 통영의 섬 지역인 욕지면, 사량면, 한산면의 주민들이 함께하는 '통영섬지니협의체'와 주민이 직접 만드는 공정여행사 (주)'삼인행'이 올해 처음 시작하는 행사다.

통영섬지니협의체는 "꽉 막힌 극장이 아닌 푸른 바다와 섬을 배경으로 영화와 공연을 즐기며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영화제가 한창 관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통영 우도는 욕지면에 속한 작은 섬으로 거주 인구 20여 명의 작고 아름다운 섬이다. 영화제는 옛 우도분교(현 휴양림센터)에서 바다를 배경으로 진행된다.

통영섬지니협의체는 올해 영화제를 바탕으로 다양한 섬을 순회하며 영화제를 개최할 계획을 갖고 있다.

이번 영화제는 우도 주민들과 함께하는 <섬마을 단편영화>를 시작으로, 장편·단편 독립영화와 애니메이션으로 모두 6편이 상영된다.

상영작은 <나는 보리>, <우리집 멍멍이 진진과 아키다>, <여름의 사랑>, <달팽이>, <우주의 끝>, <무협은 이제 관뒀어>이다.

또 '감독과의 대화'에 이어, 통영의 인디밴드 '듣는 건 너의 책임', 싱어송라이터 '숨'의 축하 공연도 펼쳐진다.

통영섬지니협의체는 "코로나19 상황의 안전을 위해 사전 신청된 인원에 한해서만 행사를 진행하고, 체온 검사 등의 절차를 거쳐야 상영장에 입장할 수 있다"고 했다. 문의/통영섬지니협의체(055-649-3260).

저작권자 ⓒ 이슈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