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9일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 참석

정규환 기자 승인 2021.06.09 01:54 의견 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2시 서울 남산예장공원에 문을 여는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한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서울시 주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 윤 전 총장이 참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 3월 4일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직을 사퇴한 지 3개월여 만의 첫 공식행사 참석이다.

이 자리에는 이회영 선생의 손자인 이종찬 전 국정원장과 이종걸 전 의원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우당 이회영 선생은 일제에 의해 대한제국 군대가 해산되자 전 재산을 팔아 여섯 형제들과 만주로 이주해 독립운동 비밀결사인 신민회 창립을 주도하고,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하는 등 항일 독립운동에 앞장선 인물로 평가된다.

윤 전 총장은 앞서 지난 5일과 6일 이틀에 걸쳐 현충원을 방문해 순국선열을 기리고, K-9 자주포 폭발사고 피해자와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 등을 잇달아 만난 바 있다.

저작권자 ⓒ 이슈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