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 부동산 투기 의혹 12명 의원 전원 자진탈당 권유

정규환 기자 승인 2021.06.09 02:48 | 최종 수정 2021.06.10 04:56 의견 0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8일 부동산 불법거래 등 비위 의혹이 드러난 의원 12명 전원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하는 내용을 브리핑하고 있다.(SBS 화면 캡쳐)


더불어민주당이 8일 국민권익위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불법거래 등 비위 의혹이 드러난 의원 12명 전원에 대해 자진 탈당을 권유하기로 했다. 여권의 '내로남불' 시비를 끊어내면서 정권 재창출의 도덕적 기반을 재건하기 위한 극약처방으로 해석된다.

다만 일부 당사자가 결백을 강조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서 사실상 출당 사태 수습에 큰 진통이 예상된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 후 브리핑에서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들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국민 여론이 높은 것이 현실”이라며 “부동산 투기 의혹 사안만큼은 선제적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자진 탈당을 권유한 의원은 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이상 부동산 의신탁 의혹), 김한정 서영석 임종성(이상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 양이원영 오영훈 윤재갑 김수흥 우상호(이상 농지법 위반 의혹) 의원이다.

민주당은 “선당후사의 입장에서 수용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의혹이 해소되는 대로 복당시킨다는 계획을 밝혔다. 출당이 아닌 자진 탈당 형식을 취한 것도 개별 의원의 불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한 치라는 설명이다.

고 수석대변인은 “무죄 추정의 원칙상 과도한 선제 조치이지만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 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해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당 지도부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상응 조치를 논의했다. 송영길 대표는 “충분한 소명 절차도 없는 데다 경미하고 중복된 안이라는 등 논란이 많이 있었지만 집권당의 외피를 벗어 똑같이 조사를 받고 해명을 하고 돌아오길 바라는 차원에서 불가피한 결정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받을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 송 대표는 “전당대회에 나선 5명의 당대표 후보 모두에게 '전수조사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이슈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