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입당' 문제로 미묘한 신경전 벌이는 윤석열과 이준석

- 윤석열, ”모든 선택은 열려 있지만,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
- 이준석, "윤석열 대세론’이 있지만 그의 공정 어젠다가 끝까지 갈지는 의문"

정규환 기자 승인 2021.06.14 12:01 | 최종 수정 2021.06.14 12:04 의견 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본격적인 정치행보를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놓고 윤 전 총장측과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사이에 미묘한 신경전이 전개되고 있다.

먼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4일 자신의 거취에 관련해 ”모든 선택은 열려 있지만,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자 공식 입장을 낸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국민이 불러서 나왔다. (국민이) 가리키는 길대로 따라간다고 말씀드렸다. 차차 보면 아실 것”이라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이 대변인을 통해 공개 메시지를 내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첫 메시지로 입당 문제를 언급한 것은 국민의힘이 지도부를 새로 선출하며 대선 출마 선언 시점 역시 가까워졌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는 전날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안철수’의 선례가 타산지석이 되길 바란다”면서 “윤석열 대세론’이 있지만 그의 공정 어젠다가 끝까지 갈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4·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의 입당을 거부하면서 후보로 선출되지 못했던 점을 거론하며 윤 전 총장을 향해 쓴소리를 한 것이다.

한편, 윤 전 총장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시사평론가 장예찬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공정 어젠다가 대선까지 갈지 확신 못 한다”는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서로를 견제할 때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장예찬 시사평론가는 14일 페이스북에 “국회의원 그 누구도 당대표를 바라보고 정치하지 않는다”며 “국회의원은 대선 주자에게 정치적 명운을 걸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은 국회의원이 강력한 대선 주자를 따를 것”이라며 이 대표가 과거 오세훈-나경원 경쟁 구도를 거론한 것이 예시로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장씨는 “그때 오세훈과 나경원은 적어도 자력으로 20%가 넘는 지지율을 확보한 주자였다”며 “반면 지금 국민의힘 후보군 중에서 자력으로 10% 이상을 받는 사람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4·7 재보궐선거를 타산지석으로 삼으라 할 게 아니라, 오히려 국민의힘이 지난 2017 대선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며 “그 당시 외부의 강력한 주자를 제대로 영입하지 못해 대선에서 패배하고, 중도 보수 진영이 사분오열 인고의 시간을 겪지 않았나”고 꼬집었다.

장씨는 “버스 먼저 출발해도 택시 타고 목적지로 직행할 수 있는 사람에게 언제 들어오라고 으름장을 놓을 필요가 없다. 무의미한 소모전일 뿐이다. 버스비 두둑하게 낼 수 있는 손님이 한 명도 없는데 먼저 출발하면 버스 기사만 손해다”라며 “굳이 벌써부터 민감한 표현으로 서로를 견제할 때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슈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