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출마설' 최재형 감사원장, 대선 첫 입장표명 "조만간 정리해 밝힐 것"

정규환 기자 승인 2021.06.18 14:24 의견 0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YTN 캡쳐)

야권내 유력한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대선 출마설과 관련 “조만간 제 생각을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최 원장이 자신의 대선 출마설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최 원장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 회의에 참석,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의 '대선 출마설' 질문에 "최근 저의 거취나 다른 역할을 해야 하지 않느냐는 부분과 관련해 언론이나 정치권에 많은 소문이나 억측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치적 중립성, 직무 독립성은 감사원 업무의 요체"라며 "때로는 열심히 일하는 감사원 직원들 조차도 난처한 경우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 제 생각을 정리해 조만간 (말씀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최 의원이 '감사원장이나 검찰총장 이런 분들이 직무를 마치자마자 선거에 나온다고 하면 정치적 중립을 위해 바람직한 현상인가'라고 묻자 "그 부분에는 다양한 판단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근 정치권에선 최 원장 대선 출마설이 점점 커지는 상황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중도 낙마할 경우 대안이 필요하다는 주장과도 맞물려 있다.

저작권자 ⓒ 이슈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