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 "권성동 실수 너무 잦아…채용논란 발언은 재앙 수준"

정규환 기자 승인 2022.07.19 15:25 의견 0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신평 변호사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더 이상 높은 자리를 바라보지 말고 마음을 비울 것을 또 요구했다.

덜컥 실수가 잦은 권 원내대표가 집권 여당 대표가 되는 건 윤석열 정부와 여당에게는 거의 재앙 수준이 될 것이라며 강하게 제동을 걸었다.

신 변호사는 18일 오후 SNS를 통해 "권성동 의원은 대선 승리에 큰 공헌을 했지만 자신의 공이 전체에서 어느 정도 비중을 차지할지 냉정히 바라보라"며 권 원내대표가 대선 승리에 결정적 공을 세운 이는 아니라고 지적했다.

만약 이 점을 모르고 "쓸데없는 욕심에 빠져 신기루 같은 허상을 보게 되고 허상을 좇다가 결국 패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 변호사는 이것보다는 자신이 권 원내대표의 당권 도전을 못마땅하게 보는 결정적 이유로 "실수가 너무 잦다"는 점을 들었다.

즉 "결함투성이 검수완박 법안에 덜컥 합의를 해준 것은 차치하더라도 지역구인 강릉 출신 청년의 대통령실 9급 채용과 관련해 그가 내뱉은 말들은 거의 재앙 수준"이라는 것이다.

또 신 변호사는 "권 의원은 앞으로도 틀림없이 이런 실수를 계속 남발할 것으로 본다"며 "원내대표를 맡은 것으로 만족하고 하루빨리 대표직에 마음을 비우는 것이 국힘당과 윤 대통령, 위기 상황에 놓인 한국에 꼭 필요하다"고 권 의원을 타일렀다.

신 변호사는 지난 16일에도 권 원내대표 지지율, 지명도 등을 볼 때 윤석열 대통령의 힘을 빌리지 않고는 도전히 대표가 될 수 없다며 '괜히 대통령의 기운만 빼는 악수(惡手)를 두지 말고 꿈에서 깨어날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이슈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